HOME > 의료뉴스 > 건강칼럼

망막검사로 파킨슨병 조기진단 가능성 열려

간단한 안구검사만으로 치명적인 뇌 질환인 파킨슨병을 조기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
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안과 김태완 교수와 신경과 이지영 교수 공동 연구팀은 평균 69세인 초기 파킨슨병 환자 49명을 분석해 파킨슨병 환자의 망막 변화와 뇌 속에서 도파민을 생성하는 세포 밀도 변화의 연관성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.

파킨슨병은 중뇌 흑색질 부위의 도파민 세포가 점진적으로 손실되는 신경 퇴행성 질환으로 손발떨림, 보행장애 등 운동장애 증상을 동반한다.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발병 시기를 파악하기가 어렵고 발병 원인도 명확하지가 않아 조기 진단이 어려운 실정이다.

안과검사를 하는 의료진

연구팀은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고해상도 눈 스캔검사를 진행해 망막 5개 층의 영상을 촬영하고 PET(양전자 단층촬영) 검사를 통해 뇌에서 도파민을 생산하는 세포의 밀도를 측정했다.

그 결과, 연구팀은 “파킨슨병 환자의 망막두께가 35㎛로 같은 연령대의 평균 망막두께인 37㎛에 비해 현저하게 얇다”라고 밝혔다. 또 “망막이 가장 얇은 파킨슨병 환자에게서 가장 심한 행동장애가 나타나 망막두께와 파킨슨병의 중등도 사이의 상관관계도 재차 확인했다”라고 덧붙였다.

이처럼 망막의 구조적 변화와 도파민 생성 세포 밀도 변화의 연관성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. 김태완 교수는 “이번 연구를 통해 눈 정밀 스캔만으로도 파킨슨병을 초기 단계에서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라고 말했다.

이 연구결과는 국제 신경학술지 ‘뉴롤로지(Neurology)’에 게재됐다.



이전글 : 느리게 걷는 노인, 사망률 2.5배 증가
다음글 : 전자담배가 DNA를 손상시킨다?



개인정보취급방침